니콜 크라우스 > 오거서(五車書)

본문 바로가기
Login
NancHolic.com 감나무가 있는 집 Alice's Casket 비밀의 화원 방명록
오거서(五車書)
- 다섯 수레의 책
3451 bytes / 조회: 98 / 2022.09.27 22:26
감나무
니콜 크라우스


20220927222550_f250b783c3e26f2c27c5b75cb308f894_mzfm.jpg

 

20220927222550_f250b783c3e26f2c27c5b75cb308f894_viv1.jpg

 

20220927222550_f250b783c3e26f2c27c5b75cb308f894_3o89.jpg

 

20220927222550_f250b783c3e26f2c27c5b75cb308f894_wxft.jpg

 

니콜 크라우스

『사랑의 역사』 『어두운 숲』 『위대한 집』

 

해외는 내 알 바 아니고 국내의 경우, 니콜 크라우스를 읽은 독자 대부분은 아마도 '조너선 사프란 포어'를 거치지 않았을까. 물론 나도 그 중 한 사람이고.

근데 첫 줄을 쓰고 나니 니콜 크라우스에게 좀 미안하다. 니콜 본인은 아마도 지긋지긋하지 않을까. 책이 출간되던 시기에 부부였으나 이젠 전남편이 된 동료 작가의 이름이 늘 꼬리표처럼 따라다닐테니 말이다. 근데 세상엔 어쩌지 못하는 일도 있는 거라... 미래가 바뀌었다고 해서 과거를 바꿀 수 없는 것처럼.

 

여하튼 사프란 포어의 『엄청나게 시끄럽고 믿을 수 없게 가까운』을 읽고 니콜 크라우스의 『사랑의 역사』를 연이어 읽은 후 니콜 크라우스의 팬이 된 독자도 아마 많을 거다, 나처럼. 

 

사프란 포어의 소설이 한낮의 태양에 눈부시게 반짝이는 유리조각 같다면 니콜 크라우스의 소설은 어둑한 저녁 밤하늘에 불현듯 나타나 어슴푸레한 새벽까지 머리위에서 반짝이는 북두칠성처럼 느껴진다. 이를테면 사프란 포어에게 반하고 니콜 크라우스와 사랑에 빠졌달까. 

 

모르는새(모르는 새 일어나는 일이 너무 많다 --;) 니콜 크라우스의 장편이 그것도 세 권이 한꺼번에 출간된 걸 뒤늦게 알고 후다닥 주문했다(한 권은 개정판이긴 하지만 어쨌든). 주문하고 나니 신간 단편집이 나왔다. 

* 댓글을 읽거나 작성을 하려면 로그인을 해야 합니다.

Total 520건 1 페이지
오거서(五車書) 목록
번호 제목 날짜
520 이탈로 칼비노 / R.카버 / 엘리너 와크텔 22.12.01
519 Gombrich 『The Story of Art』 22.11.29
518 스타니스와프 렘 22.11.24
517 조주관 / 이경원 / 음부가르 사르 22.11.21
516 윌 곰퍼츠 『발칙한 현대미술사』 22.11.21
515 도서관 책 22.11.17
514 아니 에르노 『칼 같은 글쓰기』 22.11.14
513 조국 『조국의 법고전 산책』 22.11.10
512 박홍순의 인문 그리고 미술 22.11.09
511 올재 클래식스 44차 22.11.09
510 10월 책 22.11.09
509 월말 김어준 Part1 2 22.11.07
508 바타유 <에로스의 눈물> 2 22.11.07
507 국내 작가 신간 22.11.07
506 정지아 『아버지의 해방일지』外 22.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