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아 『아버지의 해방일지』外 > 오거서(五車書)

본문 바로가기
Login
NancHolic.com 감나무가 있는 집 Alice's Casket 비밀의 화원 방명록
오거서(五車書)
- 다섯 수레의 책
17944 bytes / 조회: 63 / 2022.10.28 23:38
감나무
정지아 『아버지의 해방일지』外


20221028233805_2ec99e8d755a2bc621e00bb8ee724889_2bb1.jpg

 

20221029204440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l681.jpg

 

20221030010516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4jqe.jpg

 

사바하틴 알리 『모피 코트를 입은 마돈나』 

정지아 『아버지의 해방일지』

정윤주 『영화 속 뉴욕 산책』

유디트 헤르만 『단지 유령일뿐』 

Hannah Arendt 『The Origins of totalitarianism』

Gombrich 『A Little History of the World』

 

 

 


 

 

 

 

20221030010659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t07y.jpg

 

20221030010659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lh2c.jpg

 

20221030010659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5z7j.jpg

 

정지아 『아버지의 해방일지』

 

다스뵈이다에서 유시민 작가가 추천한 소설.

나는 운동권 후일담 소설을 좋아하지 않는데, 유 작가의 '이 소설은 기존 후일담 소설과 다르다'는 얘기에, 또 유 작가의 오랜만의 책 추천이라 바로 주문했다. 

 

책이 배송되자마자 바로 읽기 시작했으나 갑자기 주변이 분주해져서 잠시 독서를 멈췄는데 초기 감상은 무엇보다 일단 '재미있다'. 각잡고 앉아서 읽기 시작하면 두어 시간 내에 곧바로 완독 가능하겠다 싶은 가독성과 재미.

신간 『유럽 도시 기행 2』가 잘 안 나간다는 유 작가님 근황 토크에 '아니 왜?????' 의아했는데 작가님이 추천한 이후 곧바로 『아버지의 해방일지』가 서점가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걸 보니 더 의아하다. 부디 유 작가님 근황이 엄살이시길...ㅠㅠ

 

여담_

비슷한 제목의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가 있는데(작가의 전작에 비해 좀 많이 아쉬웠던), 하필 흔치 않은 제목이 연이어 나오는 건 우연인지 아님 시대의 또다른 화두인지 궁금. 

유시민 작가가 故신영복 선생을 언급하면서 '주사파' 논쟁에 답답한 심경을 토로하던데 실상 '주체사상'이라는 용어는 김일성이 선점하는 바람에 소위 '빨갱이의 언어'가 되어서 그렇지, 그 의미는 국가 운영에 외세의 영향을 받지 않겠다는 현대사의 시대정신이었던 '자주독립'이다. 아주 상식적인 용어로 또다른 말로 정의하면 '내정간섭 반대'라고 할 수 있겠다. 근데 군부 유신 체제가 조작하고 기획한 정치탄압용 구시대의 유물이 4차 산업이 도래한 21세기에도 여전히 '애국보수'의 껍데기를 뒤집어 쓰고 힘을 발휘하고 있다는 게 가히 놀랍다.

 

 

 

 

20221030010659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9357.jpg

 

20221030010659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y3lo.jpg

 

20221030010700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snzo.jpg


20221030010701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2tql.jpg

 

20221030010701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rdyd.jpg

 

사바하틴 알리의『모피 코트를 입은 마돈나』

유디트 헤르만의 『단지 유령일 뿐』

 

입에 잘 붙지 않는 생소한 터키 작가 사바하틴 알리의 소설과 역시 생소한 작가 유디트 헤르만의 소설은 품절될까봐 부랴부랴 주문한 책. 실제로 유디트 헤르만의 다른 소설은 민음사 모던 클래식 리스트인데도 모두 품절이거나 절판이다. 대형 출판사의 세계문집도 품절, 절판되는 '전지적 독자 시점의 공포'는 곧장 소유를 위한 소비로 이어진다.

 

 

 

 

20221030012252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1vaj.jpg

 

20221030012252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slzi.jpg

 

20221030012350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pdti.jpg

 

20221030012351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xmx6.jpg

 

20221030012351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s5vo.jpg

 

20221030012351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6d1l.jpg

 

20221030012351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0ggb.jpg

 

정윤주 『영화 속 뉴욕 산책』

 

장바구니에도 위시리스트에도 없었던 책인데 온라인서점 블로그를 서핑하다 얻어걸린 책으로 말하자면 충동구매. 

출판사를 검색하니 정윤주 작가의 책만 두 권 검색되는 걸로 보아 아마도 1인 출판사인가 싶기도 하고.

 

내게 뉴욕은 좀 특별한 도시인데 실상 LA에서 머문 기간이 더 길었음에도 뉴욕에 더 애착이 가는 이유는 기억과 추억의 차이에 있을 거다. 내가 최초로 국경을 통과했던 미국 공항도 JFK였고, 유학 생활을 했던 학교도 뉴욕 주였고. 이건 시간이 흐르고서야 깨달은 건데 첫 순간, 첫 기억이니만큼 이방인으로 보낸 뉴욕의 사계절이 마치 어제 본 풍경처럼 여전히 머리 속에 선명하게 남아있다. 뉴욕에 비하면 LA는 놀러다닌 기억이 압도적이다보니 아무래도 관광지로 의식하는 편이고.

개인 감상으론 edge water side에서 바라보는 맨하탄 정경을 정말 좋아하는데 특히 해질녘 노을이 덮이는 시티 하버는 뭐라 설명할 수 없는 묘한 흥취가 있다. 같은 풍경인데도 볼 때마다 매번 다른, 향수와 닮은 그것...

 

 

 

 

20221030013026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alo4.jpg

 

20221030013027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zexz.jpg

 

20221030013027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5c1k.jpg

 

20221030013027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akey.jpg

 

20221030013027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p5gi.jpg

 

20221030013028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c99w.jpg

 

20221030013028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j05b.jpg

 

20221030013028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j185.jpg

 

Hannah Arendt 『The Origins of totalitarianism』

Gombrich 『A Little History of The World』

 

한나 아렌트 / E.R.곰브리치 영역본.

국내 번역 제목은 각 『전체주의의 기원』 『(청소년을 위한)곰브리치 세계사』

<서양미술사>로 유명한 곰브리치의 역사책은 세계사이긴 한데 콕 집어 유럽사 연대기다. 제목의 'Little'은 대상 독자가 '청소년'인 것과 '유럽에 국한된 역사'라는 이중적인 의미인가 추측해봄. 

맘카페 출처 피셜로 초등생들도 쉽게 읽는다고 하니 일단 '재미는 있겠지' 기대하고 있다.

학교 다닐 때 국사/세계사 성적이 좋았는데 무슨 영문인지 제대로 아는 역사가 없어 이것저것 관련 책을 사모으는데 늘 그렇듯 안 읽으니 여전히 아는 게 별로 없는 웃픈 현실.


아렌트의 『The Origins of totalitarianism』 뒷 표지의 본문 발췌 중 'Mob'가 눈에 띈다. 판타지 소설에서 골잘 보던 '몹', '모브'가 아렌트의 글에도 등장하다니, 대충 몬스터의 애칭 정도로 생각했던 'mob'를 뒤늦게 사전 검색 해봤다.


Mob[ma:b](미)

a large, angry crowd, especially one that could easily become violent:

 


 

  


 

 

 

 

20221030020446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9m0r.jpg

 

20221030020446_7a10e85432a3985f673849e8770afcae_ncl6.jpg

 

 

* 댓글을 읽거나 작성을 하려면 로그인을 해야 합니다.

Total 520건 1 페이지
오거서(五車書) 목록
번호 제목 날짜
520 이탈로 칼비노 / R.카버 / 엘리너 와크텔 22.12.01
519 Gombrich 『The Story of Art』 22.11.29
518 스타니스와프 렘 22.11.24
517 조주관 / 이경원 / 음부가르 사르 22.11.21
516 윌 곰퍼츠 『발칙한 현대미술사』 22.11.21
515 도서관 책 22.11.17
514 아니 에르노 『칼 같은 글쓰기』 22.11.14
513 조국 『조국의 법고전 산책』 22.11.10
512 박홍순의 인문 그리고 미술 22.11.09
511 올재 클래식스 44차 22.11.09
510 10월 책 22.11.09
509 월말 김어준 Part1 2 22.11.07
508 바타유 <에로스의 눈물> 2 22.11.07
507 국내 작가 신간 22.11.07
정지아 『아버지의 해방일지』外 22.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