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도락 > 생활의 발견

본문 바로가기
Login
NancHolic.com 감나무가 있는 집 Alice's Casket 비밀의 화원 방명록
감나무가 있는 집
생활의 발견
- one fine day with photo
14290 bytes / 조회: 458 / 2022.02.08 17:32
감나무
식도락


해운대 장산역 양산국밥

우리가 먹은 건 토렴국밥. 

잡내도 안 나고 깔끔하고 한끼 깔끔하게 잘 먹었지만 뭔가 '국밥'을 먹었다는 기분이 안 난달지. 

뽀얀 육수를 좋아하는 취향이면 부족하게 느낄 듯. 

참고로 로봇이 서빙한다.

 

20220208173058_9a73f798a48c91509e567e3e8193f8dd_mi4u.jpg

 

20220208173058_9a73f798a48c91509e567e3e8193f8dd_u2sq.jpg

 

 

 

 

바담 코다리찜

프랜차이즈라 그냥저냥 무난한 맛. 현금결제하면 파전 무료서비스.

 

20220208173058_9a73f798a48c91509e567e3e8193f8dd_3gz1.jpg

 

20220208173221_9a73f798a48c91509e567e3e8193f8dd_72kr.jpg

 

 

 

 

기장 일광 빛마을식당

단골식당.

주로 먹는 건 물회(여름)와 육회비빔밥 그리고 비빔밥.

음식이 깔끔하고 맛있음.

물회와 육회비빔밥은 재료가 떨어질 경우가 많아서 미리 전화로 확인하고 가야 된다.

바로 옆건물이 '홍두깨 칼국수'였는데 불법건축물 문제로 울산 간절곶으로 이전하는 바람에 맛집 하나를 잃음.

 

20220208173058_9a73f798a48c91509e567e3e8193f8dd_rcak.jpg

 

 

 

 

기장 얼크니 칼국수

원래 건물 바로 뒤에 큰 건물을 새로 지어 옮기면서 좌식은 입식으로, 버너는 인덕션으로 바뀌는 등 비교도 안 되게 깔끔해졌다. 아쉬운 건 양. 사실 양이 딱히 적은 건 아닌데 어쩐 일인지 여기는 한끼를 먹고 났을 때 포만감이 그닥 크지 않다. '한끼 자알~ 먹었다!' 이런 기분이 안 든달지.

메뉴에 볶음밥 포함인데 볶음밥 사진을 빼먹었다. 실은 이미지를 등록하고서야 깨달음;;; 현장에선 먹기 바빠서 늘 지나고서야 '아, 사진!' 한다...ㅠㅠ

 

20220208173058_9a73f798a48c91509e567e3e8193f8dd_0kan.jpg

 

 

 

 

해운대 센텀시티 육삼정

원래 동래에 있었다고 한다. 알음알음 유명 맛짐인가봄.

갑자기 육개장이 먹고 싶어 검색하고 찾아간 식당.

내부 사진도 찍고 싶었는데 하필 점심 시간이라 근처 직장인들이 삼삼오오 들어오는 바람에 깔끔하게 사진 포기. 

(어차피 포털에 검색하면 다른 블로거의 멋진 사진들이 많이 있으니까...)

 

M은 특육개장(일반보다 고기양이 더 많다), 나는 육회비빔밥 주문.

한우 육회비빔밥은 하루 10그릇만 주문받는다. 이거 먹으려고 오픈시간 맞춰감. 내가 발동동 구르는 걸 보고 M이 비웃음.

육개장은 호주인가 뉴질랜드 산이었던 걸로 기억.

참고로 소고기가 주재료로 들어가는 음식은 반드시 원산지(한우 or 호주/뉴질랜드)를 확인하고 먹는다.

난 괜찮았는데 M은 딱히 별맛이진 않다고 평.


20220208173059_9a73f798a48c91509e567e3e8193f8dd_uwih.jpg

 

20220208173059_9a73f798a48c91509e567e3e8193f8dd_q7mz.jpg

 

20220208173059_9a73f798a48c91509e567e3e8193f8dd_06rx.jpg

 

 

 

 

기장 정통손짜장

지역 토줏대감? 그런 느낌이 드는 중국집. 대변항에 갔다가 들러서 먹음. 

S는 간짜장, 나는 손짜장. 간짜장이 손짜장보다 훨씬 낫다. 근데 왜 맛집인지 모르겠음. 메뉴선정이 실패였는지;

먹는동안 내내 S에게 미안했음. 내가 계산함;

 

20220208173100_9a73f798a48c91509e567e3e8193f8dd_w79a.jpg

 

 

 

 

기장 정약방

정약방에서 주문하는 메뉴는 언제나 스지김치찌개국수, 해초꼬막비빔밥.

같은 분이 운영하시는 송정집은 안 가봤지만 메뉴 구성이 살짝 다른 걸로 알고 있다.

이집은 여름 별미인 콩국수가 정말 맛있다. 실은 미각이 둔한 내가 콩국수가 맛있다고 느낀 유일한 집임.

집에서 백태를 삶아 콩물을 우려 콩국수를 직접 만들어서 먹는 엄마도 괜찮다고 하심.

제만두를 포장해서 판매하는데 만두도 추천. 참, 자판기 커피도 진짜 맛있다.

 

오늘은 홀에 좌석이 없어서 방에 입실.


20220208173807_5e16f917cc23ab7d7a386a2d9d471f59_elpf.jpg

 

20220208173808_5e16f917cc23ab7d7a386a2d9d471f59_cjkf.jpg

 

20220208173809_5e16f917cc23ab7d7a386a2d9d471f59_1zjt.jpg

 

20220208173810_5e16f917cc23ab7d7a386a2d9d471f59_5o9l.jpg

 

20220208173811_5e16f917cc23ab7d7a386a2d9d471f59_x004.jpg

 

20220208173812_5e16f917cc23ab7d7a386a2d9d471f59_cfua.jpg

 

20220208173814_5e16f917cc23ab7d7a386a2d9d471f59_skmd.jpg

 

20220208173814_5e16f917cc23ab7d7a386a2d9d471f59_k8tk.jpg

 

20220208173816_5e16f917cc23ab7d7a386a2d9d471f59_tcle.jpg

 

20220208173817_5e16f917cc23ab7d7a386a2d9d471f59_b3sb.jpg

 

20220208173818_5e16f917cc23ab7d7a386a2d9d471f59_fow2.jpg

 

20220208173819_5e16f917cc23ab7d7a386a2d9d471f59_5gfv.jpg

 

 

 

 

 

그리고 내가 만든 닭볶음+새우튀김 43.png


20220208173059_9a73f798a48c91509e567e3e8193f8dd_gzco.jpg

 

20220208173059_9a73f798a48c91509e567e3e8193f8dd_6ho0.jpg

* 댓글을 읽거나 작성을 하려면 로그인을 해야 합니다.

Total 500건 1 페이지
생활의 발견 목록
번호 제목 날짜
500 12월 잡부 2 22.12.01
499 body & scent 4 22.11.20
498 코치 우먼 EDP 3 22.09.27
497 여름 일상 한 때 2 22.08.16
496 올봄 잘 먹었던 단골 식당 2 22.08.15
495 마비스(MARVIS) 치약 2 22.08.07
494 소소한 잇템 2 22.08.03
493 휠라 클래식 보더 2 22.07.18
492 바자 아트 페어 4 22.04.02
491 머그 & 텀블러 4 22.03.30
식도락 5 22.02.08
489 잇템 근황 22.02.05
488 개성은 없지만 호불호도 없는 향수 8 22.02.01
487 소소하게 일상 4 21.08.31
486 맥 MAC 9 21.0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