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만치 혼자서』 2쇄 vs 3쇄 > 설(舌)

본문 바로가기
Login
NancHolic.com 감나무가 있는 집 Alice's Casket 비밀의 화원 방명록
설(舌)
- 네 언어의 한계는 곧 네 세계의 한계를 의미한다 by Ludwig Wittgenstein
2615 bytes / 조회: 89 / 2022.11.07 20:05
감나무
『저만치 혼자서』 2쇄 vs 3쇄


20221107200040_0fa5b3f4e092de0389e234f9417fdac4_wbk2.jpg

 

20221107200040_0fa5b3f4e092de0389e234f9417fdac4_j88j.jpg

 

20221107200040_0fa5b3f4e092de0389e234f9417fdac4_7kcm.jpg

 

20221107200040_0fa5b3f4e092de0389e234f9417fdac4_9973.jpg

 

20221107200040_0fa5b3f4e092de0389e234f9417fdac4_kh96.jpg

 

 

제목에 무의식 중에 '저만치 둘이서'라고 쓰다가 앗뜨- 어이쿠 수정했다.

생각해보니 '저만치' 하면 으레 '둘이서'를 떠올리지 않나? 뒤늦게 김훈 신간 산문의 제목이 참 쓸쓸하다- 했다.

 

어쩌다 책이 한 권 더 생겼는데 표지 색이 달라 나란히 놓으니 정말 다르다.

확인해보니 역시나 쇄가 다른데 2쇄는 베이지색, 3쇄는 흰색이다.

재미있는 차이 같아서 기록삼아 남긴다.

 


* 댓글을 읽거나 작성을 하려면 로그인을 해야 합니다.

Total 356건 1 페이지
설(舌) 목록
번호 제목 날짜
356 알라딘 기록 22.11.14
『저만치 혼자서』 2쇄 vs 3쇄 22.11.07
354 헤어질 결심 v. 화해할 결심 6 22.10.27
353 올드 뉴스 22.10.20
352 아침 저녁으로 읽기 위하여 22.10.20
351 동시대를 사는 그에게 22.07.20
350 페이크 뉴스 3 22.03.24
349 북마크 [스압] 22.02.17
348 anatomy of a bookworm 2 22.02.14
347 책 vs 독서 2 22.02.02
346 전시관 밖의 예술 from Banksy 2 22.01.24
345 도스토옙스키 '온순한 여인' 22.01.22
344 무지의 베일 22.01.18
343 Movie 혹은 Motion Ficture 혹은 활동사진 22.01.16
342 잡설 4 21.1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