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돈 『당신을 위한 것이나 당신의 것은 아닌』 > 오거서(五車書)

본문 바로가기
Login
NancHolic.com 감나무가 있는 집 Alice's Casket 비밀의 화원 방명록
오거서(五車書)
- 다섯 수레의 책
1365 bytes / 조회: 647 / 2022.02.03 17:39
정지돈 『당신을 위한 것이나 당신의 것은 아닌』


20220203171925_9a73f798a48c91509e567e3e8193f8dd_w0rz.jpg

 

20220203171925_9a73f798a48c91509e567e3e8193f8dd_lxc7.jpg

 

정지돈의 글은 불평러의 수다를 육성으로 듣는 기분이 든다. 그의 산문부터 읽고 있는데 소설은 산문과 다른 느낌인지 궁금하다.

 

비슷한 불평러 글쓰기로 방송인 허지웅이 떠오르는데 두 사람이 비슷하다는 얘기는 아니고, 따지자면 오히려 차이가 아주 뚜렷하다. 아마도 에세이스트와 (소설)작가라는 직업의 차이이지 싶은데, 두 사람이 대화를 나누면 신선하거나 맹탕이거나 둘 중 하나일 듯.

* 댓글을 읽거나 작성을 하려면 로그인을 해야 합니다.

Total 657건 5 페이지
오거서(五車書) 목록
번호 제목 날짜
597 김동규 / 카레르 / 트레이버스, 켈리 / 불가코프 23.11.02
596 러시아 단편 소설선 (행복한책읽기) 23.11.02
595 케테 콜비츠 23.10.30
594 알랭 드 보통 리커버 『불안』(교보) 23.10.17
593 10월 책 23.10.16
592 도서관 책 6 23.10.05
591 마니에르 드 부아르 11호,12 호 23.09.28
590 9월 책 23.09.28
589 이성복 시론집 23.09.26
588 유현준 / 허연 / 브라이언 헤어, 바네사 우즈 23.09.24
587 아르놀트 하우저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 23.09.22
586 김혜리 기자의 산문 몇 권 23.09.17
585 조국 『디케의 눈물』 23.09.08
584 루카치 / 메리 매콜리프 / 오스카 와일드 23.08.31
583 막스 프리슈 / 엘리자베스 개스켈 23.0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