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순의 인문 그리고 미술 > 오거서(五車書)

본문 바로가기
Login
NancHolic.com 감나무가 있는 집 Alice's Casket 비밀의 화원 방명록
오거서(五車書)
- 다섯 수레의 책
5369 bytes / 조회: 74 / 2022.11.09 18:52
감나무
박홍순의 인문 그리고 미술


20221109175001_656352531658a6e6888bed3e28c1459d_gj87.jpg

 

20221109175002_656352531658a6e6888bed3e28c1459d_b535.jpg

 

<감정의 자화상>

<생각의 미술관>

<욕망할 자유>

<지적 공감을 위한 서양 미술사>

 

 

<욕망할 자유>를 제외한 나머지 책은 모두 화가와 그림에 관한 이야기.

<욕망할 자유>는 인문학 관점으로 성 담론을 다루는 이야기.

 

 

 

 

20221109175001_656352531658a6e6888bed3e28c1459d_o5hy.jpg

 

20221109175001_656352531658a6e6888bed3e28c1459d_y4ja.jpg

 

20221109175001_656352531658a6e6888bed3e28c1459d_ayce.jpg

 

20221109175001_656352531658a6e6888bed3e28c1459d_524w.jpg

 

구입 목록 중 대중적으로 많이 읽히는 책은 <지적 공감을 위한 서양 미술사>

 

최근 2년? 3년? 유독 미술사 관련 신간이 많이 보인다 싶었는데 단순히 기분 탓이 아니었던 모양, 뒤늦게 '아, 이게 코로나로 인한 영향이구나' 했다. 대면접촉이 제한되면서 예상보다 훨씬 긴 시간 동안 전시, 관람전이 중지됐던 게 아마도 이 분야 신간이 많이 나오게 된 배경이라 짐작된다. 다만 숫적으로 이 분야 책이 많아지니 예전에 비해 이젠 옥석을 가리는 품이 드는 것도 사실이지만 어쨌든 관심 있는 분야의 신간이 다양해지고 많아짐으로 인해 선택의 폭이 넓어져서 반갑다.

 

  


20221109185307_656352531658a6e6888bed3e28c1459d_pdjq.jpg

 

며칠 전 웹서핑 중에 박홍순의 <사유와 매혹 1,2> 복간 소식을 봤다. 아마 개정판인 것 같은데 문제는 가격. 

출판사로 품절된 책을 찾는 독자가 꾸준히 있어 복간 결정을 한 것 같은데 대부분 복간의 경우 수량을 많이 안 찍으므로 관심 있는 사람은 망설이지 말고 이 기회에 구입하는 것이 좋겠다.

 

찾아보니 영풍에 재고가 있는 것 같고(아마 여차저차한 경로로 한두 세트 정도 입고됐을 가능성이 크다), 교보/리디/네이버에서 전자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저자 박홍순은 강유원 만큼이나 내력이 베일에 쌓인 작가인데 두 작가 모두 뜻이 있어 중원을 마다하고 강호에서 숨은 고수를 자처하는 느낌이랄지. '숨은 고수'라기엔 이미 이름이 너무 많이 알려졌으니 '알려진 고수'라고 불러야겠지만, 여하튼 중요한 사실은 중원에서 한 자리 차지하고 명함 돌리며 잘난 척 하는 현학자만 있는 건 아니라는 사실.

* 댓글을 읽거나 작성을 하려면 로그인을 해야 합니다.

Total 520건 1 페이지
오거서(五車書) 목록
번호 제목 날짜
520 이탈로 칼비노 / R.카버 / 엘리너 와크텔 22.12.01
519 Gombrich 『The Story of Art』 22.11.29
518 스타니스와프 렘 22.11.24
517 조주관 / 이경원 / 음부가르 사르 22.11.21
516 윌 곰퍼츠 『발칙한 현대미술사』 22.11.21
515 도서관 책 22.11.17
514 아니 에르노 『칼 같은 글쓰기』 22.11.14
513 조국 『조국의 법고전 산책』 22.11.10
박홍순의 인문 그리고 미술 22.11.09
511 올재 클래식스 44차 22.11.09
510 10월 책 22.11.09
509 월말 김어준 Part1 2 22.11.07
508 바타유 <에로스의 눈물> 2 22.11.07
507 국내 작가 신간 22.11.07
506 정지아 『아버지의 해방일지』外 22.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