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랭크 허버트 『듄』전집 > 오거서(五車書)

본문 바로가기
Login
NancHolic.com 감나무가 있는 집 Alice's Casket 비밀의 화원 방명록
오거서(五車書)
- 다섯 수레의 책
2706 bytes / 조회: 251 / 2023.06.05 16:38
프랭크 허버트 『듄』전집



듄 신장판 1-6

20230605163335_cd9b64607737cea1434455e6a908926a_qi93.jpg

 

20230605163343_cd9b64607737cea1434455e6a908926a_fpwf.jpg

 

읽으면서 한 권씩 사야지- 했던 결심은 애초에 실현불가능한 것이었고...

사실 스스로도 설마 그게 되겠어? 했다.

두 권만(1,2권) 휑덩하니 꽂혀 있는 걸 볼 때마다 해치우지 못한 숙제를 보는 기분이었는데 유튭에서 듄 part2 트레일러를 본 김에 '그래, 책장에 꽂아두고 읽는 게 책이지!' 남은 책을 주문했다.

가지런히 꽂힌 여섯 권을 보노라니 '이것이 참 평화로구나' 싶다.

 

 

 

 

듄 구판 1-18


 

 

20230605163819_cd9b64607737cea1434455e6a908926a_ykix.jpg

 

M이 보면 아마 한소리 하겠지만(예. 책은 모으려고 사는 거냐) 전공자로서 한마디 하자면 고래로 시장(마켓)에서 사고자 하는 욕망이 팔고자 하는 욕망을 이긴 예는 단 한 번도 없었다.

... 는 걸 받아들이면 만사평화인 것.

 

 

나는 듄을 게임으로 처음 접했다. 내게 듄을 전파한 건 쏠메이트 K인데 게임도 책도 K가 들려주는 얘기가 더 흥미진진하고 재미있었다. K는 폴 아트레이더스를 몹시 아꼈는데 티모시 샬라메를 보고 만족했는지 궁금하다.

* 댓글을 읽거나 작성을 하려면 로그인을 해야 합니다.

Total 657건 7 페이지
오거서(五車書) 목록
번호 제목 날짜
567 시몬 드 보부아르 『작별 의식』 23.08.08
566 가오싱젠 『피안』 23.08.08
565 페터 바이스 『소송, 새로운 소송』 23.08.08
564 데즈먼드 모리스 『포즈의 예술사』 23.08.08
563 허연 『불온한 검은 피』 23.08.06
562 로저 젤라즈니 『프로스트와 베타』 23.07.28
561 매기 오패럴 / 김사량 / 필립 로스 23.07.27
560 장하준 『경제학 레시피』 23.07.25
559 영원히 사울 레이터 23.07.06
558 [아카넷] 니체 선집 23.07.01
557 도서관 책 23.07.01
556 [신간] 김상욱 / 미치코 가쿠타니 23.07.01
555 유시민 『문과 남자의 과학 공부』 23.06.22
554 도서관 책 23.06.20
553 '박찬욱들' (from 크리티크M 4호) 5 23.0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