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들마치ㅣ조지 엘리엇 > 오거서(五車書)

본문 바로가기
Login
NancHolic.com 감나무가 있는 집 Alice's Casket 비밀의 화원 방명록
오거서(五車書)
- 다섯 수레의 책
5074 bytes / 조회: 59 / 2024.01.22 01:16
미들마치ㅣ조지 엘리엇


20240123131846_29644c55d557ad8a632a6edc7f4b733a_on6c.jpg

 

20240122011557_999f256bf6ec5b50f7d2fee2818f1c0f_x2k9.jpg

 

20240122011558_999f256bf6ec5b50f7d2fee2818f1c0f_9qiw.jpg

 

민음사 세문집이 조지 엘리엇 『미들마치』를 출간했다.

다른 출판사에서 1년 전에 '미들 마치' 완역이 나왔지만 권 수도 많고 역자가 고령이라 선뜻 손이 가지 않았는데 민음사 출간을 보고 무지성으로 주문했다. 

 


 

 

20240122011555_999f256bf6ec5b50f7d2fee2818f1c0f_uddx.jpg

 

20240122011554_999f256bf6ec5b50f7d2fee2818f1c0f_ty5z.jpg

 

유학 시절 학교 구내 서점에서 샀던 'Middlemarch'.

홈 어디에 에피소드가 있을텐데, 교재를 고르는 걸 도와주겠다고 따라온 H와 책장 앞에서 제인 오스틴을 두고 짧고 굵게 '읽어봤어?' 배틀이 있었다. 그리고 H의 마지막 한 방이 G.엘리엇의 'Middlemarch'였다. 

이젠 오래전 일이라 당시 대화 내용은 잊어버렸고 다만 우리나라 교과 과정에서 김소월이라던가 김유정이라던가 필수로 읽는 것처럼 미국 교과 과정에서 조지 엘리엇의 미들마치가 그런 위치구나 끄덕끄덕 했던 건 기억난다. 여하튼 H가 '미들 마치'를 읽지 않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경투이기도 했고(일종의 신앙처럼 보였다) 어차피 늘 읽는 소설이니까 수험서, 교재와 함께 샀던 책이다. 

하지만 오기가 발동해 당장이라도 읽을 것 같았던 이 소설은 결과적으로 첫 페이지를 읽고 책장에서 오래토록 묵히고 있다. 아마 제인 오스틴을 읽은 직후였다면 그 동력으로 조지 엘리엇도 순식간에 읽었을지도 모르나 그 무렵은 19세기 배경의 거실문학을 읽는 재미가 한풀 꺾인 때라 나중에 읽지- 했던 게 지금까지 숙제처럼 남아있다. 이참에 민음사와 함께 차분하게 읽어볼 마음가짐.

 

 

 


20240122011553_999f256bf6ec5b50f7d2fee2818f1c0f_uaj4.jpg

 

페이퍼백의 참사.

나름 책관리를 잘 하는 편이라 자부하지만 책 자체가 가진 태생적인 문제는 관리를 벗어나는 영역이다. 가끔 해외원서처럼 가벼운 페이퍼백을 저렴한 가격으로 내달라 어쩌고 저쩌고 하는 커뮤 반응을 볼 때면 한숨이 나온다. 도대체가 페이퍼백인들 출판사가 책 값을 내리겠느냐고. 페이퍼백은 그것대로 용도가 있다. 한번 읽고 버릴 소모품으로서의 실물이 필요하다면 도서관에서 빌려서 읽으면 될 일이다. 안그래도 경기가 스태그로 향하는 불황이 이어지면서 유사 이래 늘 불황인 출판업계도 자구책을 찾는 모습인데 그 일환인지 (일부지만)최근 1,2년 내에 나온 신간의 지질은 볼 때마다 속이 상한다.

* 댓글을 읽거나 작성을 하려면 로그인을 해야 합니다.

Total 645건 1 페이지
오거서(五車書) 목록
번호 제목 날짜
645 시학ㅣ아리스토텔레스 24.03.26
644 유진 오닐 희곡 24.03.21
643 현대 미술의 여정ㅣ김현화 24.03.16
642 도서관 24.03.16
641 보스턴 사람들ㅣ헨리 제임스 24.03.03
640 도서관 책 24.03.03
639 타키니아의 작은 말들ㅣ마르그리트 뒤라스 24.02.29
638 바흐친의 산문학, 아인슈타인이 괴델과 함께 걸을 때 24.02.29
637 타인을 듣는 시간ㅣ김현우 24.02.27
636 매핑 도스토옙스키ㅣ석영중 24.02.17
635 야전과 영원ㅣ사사키 아타루 24.02.14
634 사회가 자살시킨 자, 고흐ㅣ앙토냉 아르토 24.02.11
633 풀꽃ㅣ후쿠나가 다케히코 24.02.11
632  [비밀글] ..... 24.02.11
631 나의 미국 인문 기행ㅣ서경식 24.0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