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유진ㅣ파스칼 키냐르ㅣ그렉 이건 > 오거서(五車書)

본문 바로가기
Login
NancHolic.com 감나무가 있는 집 Alice's Casket 비밀의 화원 방명록
오거서(五車書)
- 다섯 수레의 책
5895 bytes / 조회: 46 / 2024.06.01 15:28
신유진ㅣ파스칼 키냐르ㅣ그렉 이건


20240601213648_d2b068ef1411442054f09b25844c9003_th0u.jpg

 

신유진 <몽 카페>

파스칼 키냐르 <세 글자로 불리는 사람>

그렉 이건 <대여금고>

 

 

 

 

20240601152753_19ef8f7873c913433e1b7313f5c25f6f_gcc5.jpg

 

그렉 이건의 책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표지 시안이 일체성이 있어 시리즈처럼 보이지만 그건 아니고 그냥 그렉 이건 소설집이다.

 

『내가행복한이유』,『쿼런틴』 그렉 이건의 신작 소설집 . 전작 『내가 행복한 이유』의 키워드가 ‘경이감’과 ‘작가들의 작가’였다면, 이번 『대여금고』는 ‘(하드 SF만의) 서정성’과 ‘(거장들에게 영감을 준) 원천’일 것이다. 언뜻 서로 어울리지 않은 두 단어인 ‘하드 SF’와 ‘서정성’의 조합이란 굉장히 인상적으로 보인다.

다만, 그만큼이나 서로의 장점을 상쇄하지는 않을까 의문이 들기도 하는데, 이러한 문제는 서정소설의 서정성과 『대여금고』의 서정성을 구분해서 볼 때 해결된다. 서정성을 획득하는 방식에서, 서정소설은 이미지가 주는 여운에 집중한다면, 『대여금고』는 과학적 상상력이 주는 여운에 집중한다. 이러한 특징은 표제작 「대여금고」에서 가장 뚜렷하게 드러나는데, 바로 이 여운을 확보하기 위해 그는 의도적으로 과학적 설명을 하지 않는다.

 

(온라인서점 책 소개)

 

 


  

지난 달에 알라딘이 파스칼 키냐르의 신간 <성적인 밤>을 펀딩했다. 펀딩 중에도, 출간이 된 지금도 나는 책 구입을 목하 고민 중이고. 아포리즘 같은 키냐르의 문장은 끌리는데 그림은 딱히 안 끌리는 호불호의 틈바구니에 낀 거다. 웃기는 건 고민이 엉뚱한 방향으로 튀어선 '에라잇!' 하며 작년에 출간된 <세 글자로 불리는 사람> 주문하는 괴상한 짓을 했다는 거다. 당분간 키냐르의 신간은 안 사려고 결심했는데... 하여튼 소비심리란...71.png

 



 

 

 

20240601152752_19ef8f7873c913433e1b7313f5c25f6f_0qmz.jpg

 

도서관에서 대출해서 아주 잘 읽었던, 이후 한번씩 떠오르던 신유진의 산문을 주문했다. 작가가 책의 물성에 관심이 많은 것 같아서 혹시 개정판이 나올까 기대심리로 버텨볼 마음도 없진 않았으나 이 책이 해당 출판사의 카페 시리즈라 그냥 주문했다.

 

근데 배송 받은 책을 보니 위화감이... 예전에 읽었던 책이랑 다른 것 같아서 확인해보니 표지 제목 레이아웃이 바뀌었고, 목차 중간중간 삽지면의 폰트 크기가 줄었다. 표지 제목은 바뀐 게 더 깔끔한데 문제는 삽지 폰트. 본문 폰트와 동일했던 삽지면 폰트 사이즈가 반토막이 났다. 왜 이런 짓을??? 

 

 

20240602203550_d2b068ef1411442054f09b25844c9003_vxaq.jpg

 

20240602083835_8ff00848d8406568bb40058ce2730abc_eeso.jpg

 

스맛폰 사용으로 연령 관계없이 시력저하로 큰글자책까지 나오는 요즘 굳이굳이 폰트 사이즈를 깨알 같은 크기로 변경했는지 정말 궁금. 혹시 편집실수인가??? 실수여도 아니어도 편집진은 반성해야 한다.

그리고 앞표지가 책등과 분리되는 스위스 바인딩(유로바인딩) 방식도 일반 제본방식으로 바꼈다.

* 댓글을 읽거나 작성을 하려면 로그인을 해야 합니다.

Total 657건 1 페이지
오거서(五車書) 목록
번호 제목 날짜
657  [비밀글] .... 24.06.18
656 성적인 밤 [파스칼 키냐르] 24.06.16
655 사뮈엘 베케트 선집 (워크룸프레스) 24.06.04
신유진ㅣ파스칼 키냐르ㅣ그렉 이건 24.06.01
653 도서관 책 24.05.30
652 5월 책 2/2 24.05.28
651 AMERICAN PROMETHEUS 24.05.22
650 자유의 폭력 [박구용] 24.05.22
649 5월 책 1/2 24.05.22
648 나쁜 책 [김유태] 2 24.05.12
647 카렐 차페크 (지만지) 24.05.12
646 달몰이ㅣ기억·서사 24.04.24
645 시학 24.03.26
644 유진 오닐 희곡 (지만지) 24.03.21
643 현대 미술의 여정 [김현화] 24.0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