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dy & scent > 생활의 발견

본문 바로가기
Login
NancHolic.com 감나무가 있는 집 Alice's Casket 비밀의 화원 방명록
감나무가 있는 집
생활의 발견
- one fine day with photo
9971 bytes / 조회: 148 / 2022.11.20 23:13
감나무
body & scent


20221120223515_be6e11d4a9f6b4055820dc8442d6a58d_zmr1.jpg

 

포장은 역시나 정성스럽고 고급지고...

 

 

 

 

20221120223515_be6e11d4a9f6b4055820dc8442d6a58d_x8fy.jpg

 

20221120223515_be6e11d4a9f6b4055820dc8442d6a58d_ukf8.jpg

 

불리1803 '목욕하는 여인' 바디오일.

루브르 박물관 시리즈인데 지난 4월(아마도)에 구입. 입소문을 들어 궁금하던 차에 백화점에 간 김에 시향했는데 '아항, 이 향이구나' 했던... 근데 막상 제품 없이 향을 떠올리려면 어떤 향이더라, 분명 아는 향인데, 기억이 오락가락하는 그런 향. 하여튼 맡으면 누구나 다 '아항, 이거구나' 할 바로 그 향.

 

직원에게 '올해까지만 판매한다는 얘기가 있던데 정말인가요?' 물으니 (차후 일은 모르지만 일단) 11월 이후엔 판매하지 않는다고 하길래 아쉬워할 (오지도 않은)미래를 걱정하며 바로 구입. 시장 반응이 좋았으니 아마 정식으로 온고잉되지 않을까. 일단 글 작성 시점인 지금은 바디오일은 판매하지 않는 것 같고, 바디로션과 향수는 아직 재고가 있는 것 같다.

 

 

 

 

 

20221120223517_be6e11d4a9f6b4055820dc8442d6a58d_gkaf.jpg

 

'리켄 데코스'와 '목욕하는 여인'. 

둘 다 바디오일.

둘 다 '아하~이 향이구나' 할 향인데, 막 샤워한 직후 훈훈한 증기 가득한 욕실에 떠도는 비누향을 상상하면 될 듯.

'목욕하는 여인' 후기에 '도브향'이라는 얘기가 가끔 보이는데 그럴만도 하다 싶다.

니치 향수 라인이라 잔향은 커피 한 잔 컷이지만 그동안 옷에 자연스럽게 배어 나도 모르게 킁킁하는 건 있다.

 

참고로, 잔향이 'perfumed'로서 기능하는 제품으로 비오템 오비타미네 바디로션 추천. 로션을 펌핑하고 바를 땐 흔한 시트러스인데 몸에서 옷으로 향이 배면 프리지아 향이 난다. 베스트셀러인 이유가 있음.

 


 

 

20221120223516_be6e11d4a9f6b4055820dc8442d6a58d_hr6x.jpg

 

20221120223516_be6e11d4a9f6b4055820dc8442d6a58d_8nwy.jpg

 

20221120223516_be6e11d4a9f6b4055820dc8442d6a58d_8cfx.jpg

 

20221120223516_be6e11d4a9f6b4055820dc8442d6a58d_if5q.jpg

 

프레쉬 헤스페리데스 그레이프프룻 바디 로션&샤워젤.

이름 그대로 자몽자몽 향~

 

사실 집에 남아도는 게 바디로션/샤워젤이지만 세트 구성이었던 샤워가운에 혹해서 주문했다. 근데 검색을 해도 샤워가운의 실사를 찾기 어려워서 배송받을 때까지 계속 궁금+몹시 궁금. 그리고 마침내 실물을 보는 순간 와 대박- 했다는. 

 

일단 택배를 받을 때부터 이게 뭐지 했는데, 바디 제품은 대충 책 한 권 크기인데 가운 때문에 거의 상반신을 가리는 크기의 박스가 온 거다. 포장도 어찌나 정성스럽던지 언박싱이 아쉬울 정도. 포장만큼 물건도 좋아서 극세사재질 타월인데 충분한 중량감에 보송보송하고 심지어 허리띠랑 주머니도 있다! 단 하나 단점은 너무 크다는 거. 품이야 커도 되지만 길이가...ㅠㅠ 이건 암만봐도 180 이상 남성용으로 보인다. 내 주변에선 이걸 소화할 사람은 M뿐이라 고이 접어 옷장 안에 모셔뒀는데 그게 벌써 지난 봄의 일. 매번 주는 걸 까먹는다. 이왕 꺼낸 거 다음엔 잊어버리지 않도록 보이는 곳에 둬야겠음.

 

 

 

 

20221121022707_be6e11d4a9f6b4055820dc8442d6a58d_lb6v.jpg

 

20221121022707_be6e11d4a9f6b4055820dc8442d6a58d_b4fd.jpg

 

20221121022707_be6e11d4a9f6b4055820dc8442d6a58d_ujbl.jpg

 

언박싱 과정을 찍은 줄 알았는데 사진이 하나도 없어, 글 작성하다 말고 야밤에 급하게 찍은 샤워 가운.

샤워가운 주제에 더스트백도 있는데 찾으려니 귀찮아서 이건 생략.

 

 

 

 

20221120223516_be6e11d4a9f6b4055820dc8442d6a58d_wjtd.jpg

 

에이솝 레저렉션 아로마틱 핸드밤.

'인마이백' 영상을 보노라면 핸드크림 차례가 됐을 때 어김없이 등장하는 에이솝 레저렉션.

다년간의 경험으로 아로마틱이니 퍼퓸드니 한들 핸드크림은 핸드크림인 걸 잘 아는 핸드크림잘알이라 별 관심 없었는데 어느 새벽에 새벽감성으로 주문. 그리고 역시나 '핸드크림은 핸드크림일 뿐'의 재확인. 덜도 더도 아닌 딱 에이솝이다 싶은, 에이솝다운 제형과 향.

'기분 전환으로 가방 안에 하나씩 넣어다니고 싶은' 소비자 심리와 잘 부합하는 제품.

 

 

 


20221120223607_be6e11d4a9f6b4055820dc8442d6a58d_fpky.jpg

 

코치 우먼 EDP. 

지난번에 90ml가 품절된 바람에 50ml 두 개를 샀는데 결국 90ml 추가 구입.

이로써 90ml 두 개, 50ml 두 개가 됐다. 

니치향수가 아닌 게 천만다행...ㅠㅠ

그러거나 말거나 그리하여 마침내 몸도 마음도 편안함에 이르렀다는 또르르 후일담...

 


* 댓글을 읽거나 작성을 하려면 로그인을 해야 합니다.

Total 500건 1 페이지
생활의 발견 목록
번호 제목 날짜
500 12월 잡부 2 22.12.01
body & scent 4 22.11.20
498 코치 우먼 EDP 3 22.09.27
497 여름 일상 한 때 2 22.08.16
496 올봄 잘 먹었던 단골 식당 2 22.08.15
495 마비스(MARVIS) 치약 2 22.08.07
494 소소한 잇템 2 22.08.03
493 휠라 클래식 보더 2 22.07.18
492 바자 아트 페어 4 22.04.02
491 머그 & 텀블러 4 22.03.30
490 식도락 5 22.02.08
489 잇템 근황 22.02.05
488 개성은 없지만 호불호도 없는 향수 8 22.02.01
487 소소하게 일상 4 21.08.31
486 맥 MAC 9 21.0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