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우리의 이름이 되는 것이라고 > Review

본문 바로가기
Login
NancHolic.com 감나무가 있는 집 Alice's Casket 비밀의 화원 방명록
Review
- 다문(多聞), 다독(多讀), 다상량(多商量)

6729 bytes / 조회: 373 / 2023.10.29 04:36
[도서] 그렇게 우리의 이름이 되는 것이라고


20231029045627_a969d6fd7bc35dd32b14cf5672c8f68f_tt7r.jpg

 

그렇게 우리의 이름이 되는 것이라고

신유진ㅣ1984books

 

 

"웃는 게 강아지 같네."

세계의 말에 얼굴이 달궈졌다. 나는 두 손으로 볼을 감췄으나 더 뜨거워진 마음은 가릴 길이 없어 벌거숭이로 춤을 췄다.

얼마나 붉었을까, 나의 마음은?

세계는 붉어진 벌거숭이를 봤을까?

 

-p.48 「끝난 연극에 대하여」

 

 

번역가이며 에세이스트인 신유진의 단편소설집으로 다섯 편이 수록되었다.

 

첫 장을 펼치고 첫 문장부터 조금씩 가라앉던 나는 세 번째 단편 '첼시호텔 세 번째 버전'의 넋두리에 완전히 침몰했고 책을 덮은 뒤에도 한동안 떠오르지 못했다. 

 

 

「그렇게 우리의 이름이 되는 것이라고」 줄거리 요약

 

권태기에 접어든 연애는 연인과 약속한 장소로 가는 걸음을 게으르게 잡아챈다. 미적대다 약속 시간에 한참 늦은 시각. 지하철 안에서 이안에게 보낸 문자, '가고 있어'. 문자를 보내고 나서 이안에게서 두 통의 전화가 오지만 받지 않는다. 어차피 가고 있으니까. 그리고 갑자기 지하철이 멈춘다. 테러로 지하철 운행을 멈춘다는 소식. 테러가 발생한 곳은 하필 약속 장소다. 휴대폰을 꺼내자 이안이 보낸 문자가 보인다. '오지 마'. 정작 이안에게 보낸 문자 '가고 있어'는 전송 실패로 전송되지 않았다. 

 

못된 기집애. 나는 온마음으로 '나(소은)'를 비난했다. 착한 이안이가 가엾고 애틋해서 남은 단편을 읽는 내내 잊지 않고 틈틈이 소은을 욕했다.

 


20231029065911_60a1bbd0a4b729b084cc1058a98f92e9_na4w.jpg

 


다섯 개의 단편은 마음을 주었던 사람, 시간, 장소를 상실한 화자의 목소리로 채워져 있다. 읽고 나면 세상이 잿빛 무채색이 되는 이야기들. 작가 후기가 없었다면 단언컨대 아주 오랫동안 작가를 원망했을 거다. 왜냐하면 나는 특히 슬픈 이야기에 면역이 없기 때문이다. 저건 픽션이라고, 소설일 뿐이라고, 가짜라고 아무리 주지시켜도 도통 객관적인 거리를 유지하지 못한다.

이 소설도 마찬가지. 예상보다 더 멜랑꼴리한 단편들을 읽으면서 '카타르시스 따위!' 했다.

 

이 소설을 읽기 이틀 전에 확신의 'T'인 M에게 나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나는 비극에 면역이 없어서 슬픈 소설, 슬픈 영화를 못 보겠어. 다큐도 아닌 픽션에 마음이 이렇게까지 들쑤셔져야 하나? 슬픈 영화 슬픈 소설이 뭐라고 그걸 보면서 통곡할 일이야? 

 

그날 나는 비극에 면역력을 키워보고자 책 두 권을 주문했다. 문제를 해결하고자 내가 해답을 구하는 방식은 여전히 책이 일순위다.

 

개인 취향으로 최은영('밝은 밤', '쇼코의 미소')보다 낫다. 신유진의 책이 더 많이 읽혔으면 좋겠다.

  

차이가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내가 읽은 건 구판이다. 1984books가 만드는 책은 예뻐서 선물 같은 기분이 든다. 다만 신유진의 책은 유독 표지 변경이 잦아서 의아하다. 덧붙여, 아니 에르노 팬들은 좋겠다, 한다. 신유진이 번역하고 1984books가 만든 에르노 컬렉션을 책장에 꽂을 수 있으니까.

-검색해보니 개정판 에세이는 새 글이 한 편씩 추가되었다고 한다. 기존 책을 가진 독자가 원하면 추가된 글은 pdf로 보내준다는 것같다. 전자책 이용자라면 문의해보면 좋을 듯. 그리고 신유진 작가 남매가 1984books 출판사의 공동대표라고 한다. 아, 어쩐지...

 

내친 김에 1984books가 만든 신유진 책의 표지 변천사.

 

20231029071743_a969d6fd7bc35dd32b14cf5672c8f68f_jfig.jpg

20231029180447_a969d6fd7bc35dd32b14cf5672c8f68f_ve6w.jpg

20231029070512_a969d6fd7bc35dd32b14cf5672c8f68f_w3ns.jpg

 

위부터 초판, 3쇄판(?), 개정판.

개취로 3쇄판≥개정판>>>>초판 순으로 마음에 든다. 

내 책은 초판이다. 대충 배아프다는 얘기.

 

 

 


* 댓글을 읽거나 작성을 하려면 로그인을 해야 합니다.

Total 344건 1 페이지
Review 목록
번호 분류 제목 날짜
344 도서 에꼴 드 경성 『살롱 드 경성』 24.06.11
343 도서 의미와 무의미의 소묘 『보통 이하의 것들』 24.06.04
342 도서 상실과 결핍의 변증 『원도』 (스포) 24.06.02
341 도서 '그리고 한 문장이 남았다 그 문장을 읽고 또 읽었다' 24.05.20
340 도서 느린 호흡으로 읽은 책 『새벽과 음악』『건너오다』 24.05.17
339 도서 팬들에게 보내는 '안녕' 『숲속의 늙은 아이들』 24.04.21
338 영상 너의 기쁨이 나의 행복이 아닌 비극 <페어플레이>(2023) 24.03.10
337 도서 『지구에 마지막으로 남은 시체』 24.03.06
336 도서 『갈대 속의 영원』 24.02.14
335 도서 『문학이 필요한 시간』 24.02.13
334 도서 서머 4 24.02.10
333 도서 칼을 칼집에 도로 꽂아라 <조국의 시간> 24.01.21
332 도서 나의 선의가 너의 악의가 되는 정의 <리어 왕> 23.12.28
331 도서 『아무도 지켜보지 않지만 모두가 공연을 한다』 23.12.21
330 북마크 LineageㅣTed Hughes 23.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