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우쿠우 파스타 > 달콤한 인생

본문 바로가기
Login
NancHolic.com 감나무가 있는 집 Alice's Casket 비밀의 화원 방명록
감나무가 있는 집
달콤한 인생
- 지나가는 생각, 단편적 느낌, 잡고 싶은 찰나들
6059 bytes / 조회: 143 / 2023.08.14 13:38
쿠우쿠우 파스타


아침 일찍 전화가 울려서 깼는데 S가 주차장에 자리 비었는지 봐달라고 한다. 

 

N: 지금 어딘데?

S: xx 앞 (집 근처라는 소리임)

 

이 시간에(08시) 당연히 자리가 있지. 웅얼웅얼 비몽사몽 전화기를 만지작거리다가 뒤늦게 엊그제 오류 알림 직후 DS CAM이 로그아웃 된 게 생각나서 주섬주섬 베란다로 나가보니 주차장에 차가 가득하다. 순간 뭐지 하다 뒤늦게 오늘이 징검다리 휴일인 게 떠올랐다. 어쩐지... 

S에게 동 앞에 주차칸 비었다고 알려주고 다시 침대로 가서 뻗었다.

 

그리고 느지막이 일어나서 화분에 물 주고(요즘 내 기상 첫 미션임) 넷플릭스를 보고 있던 S와 브런치로 뭘 먹을까 의논하다 S가 파스타 먹자고 해서 파스타 낙점. 오후엔 집 근처 시장에서 칼국수를 먹기로 했다. 

 

최근 파스타에 맛들여서 집에 한 반 년 치 먹을 파스타를 쟁여놨는데 오늘 조리해서 먹은 건 엊그제 B네 집에 갔을 때 얻어온 쿠우쿠우 밀키트 투움바, 로제 파스타. 

근데 포장지에 조리법이 없어서 포털에서 따로 검색했다. 왜 조리법이 없음???



 

20230814133625_cb62bb439a710f091aff3a3951b8f664_djii.jpg

 

20230814133639_cb62bb439a710f091aff3a3951b8f664_1419.jpg

 

20230814133645_cb62bb439a710f091aff3a3951b8f664_dn0x.jpg

 

20230814133705_cb62bb439a710f091aff3a3951b8f664_wlhy.jpg

 

20230814134017_cb62bb439a710f091aff3a3951b8f664_7yzc.jpg

 

20230814133802_cb62bb439a710f091aff3a3951b8f664_7nsz.jpg

 

치즈도 뿌리고 싶었는데 그레이터 꺼내는 게 귀찮아서 치즈는 생략.

 

 

 

 

20230814133815_cb62bb439a710f091aff3a3951b8f664_iciu.jpg

 

차를 갖고 온 S에게 커피 마실 거냐고 물으니 와인을 마시겠다고 해서 음료는 둘 다 화이트 와인으로.

S와 나는 둘 다 알쓰여서 와인 두세 모금에 얼굴이 불타오르고ㅎㅎ S는 도중에 와인에 자몽주스를 탔다. 

와인을 따랐던 S에게 이거 몇 도냐고 물으니 12도라고 했는데 다 먹고 확인해보니 10도임.

 


 

 

20230814135543_b80d055307ee5dc64207f6786c93d116_772h.jpg

 

오늘 마신 와인은 코스트코에서 할인 가격에 홀려서 산 칼로로시인데 4L 16,000원이니 가성비가 어마무시하다.

생산지는 미국 캘리포니아.

와인을 좋아하긴 해도 맛은 모르는 와인 생초보라 대충 눈에 띄는 대로 사는데 딱히 실패한 기억은 없다. 기억을 뒤져보면 한두 개 쯤 이건 정말 아니군, 싶은 게 있을 것도 같지만...

 

칼로로시는 딱 화이트 와인의 정석이다. 다만 지나치게 평이하달지, 감탄사가 나오는 특별한 것도 없고 그렇다고 딱히 불만도 없는 아주 무난한 맛인데 와인 고수는 특색이 없다고 안 좋아할 것 같고, 와인 초보는 진입장벽이 낮아서 안 싫어할 것 같다.

 

* 댓글을 읽거나 작성을 하려면 로그인을 해야 합니다.

Total 636건 1 페이지
달콤한 인생 목록
번호 제목 날짜
홈페이지 업데이트 이슈 있습니다 2 24.02.17
635  [비밀글] .... 24.02.27
634 coffee & book 24.02.23
633 심심해서 2 24.02.16
632 당신의 평범한 날 6 24.01.24
631 마그네슘 부족엔 바나나 6 24.01.05
630 야만의 시대 2 24.01.05
629 연초 일상 24.01.03
628 잘라라 기도하는 그 손을 2 23.12.30
627 드디어, T1! 23.11.20
626 그럭저럭 2 23.11.11
625 개돼지보단 원숭이 23.11.06
624 과테말라 원두 두 번째 2 23.11.06
623 나는 쫄보라 (lol월즈) 23.11.05
622 핸드드립 커피 6 23.10.16